• 비범하신 예지
  • 이 해 겨울에 부모님을 따라 서산리 외가로 옮겨 사시다가 이듬해 다시 손바래기로 돌아오시니라.
  • 하루는 학봉께서 서당 벽에
    明朝有客是何人고 必是西來柳瑞九라
    명조유객시하인 필시서래류서구
    내일 아침 손님이 있으리니 그는 누구인가
    틀림없이 서쪽에서 오는 류서구이리라.
    라고 써 붙이셨거늘
  • 훈장이 이를 보고 “이 글을 누가 썼느냐?” 하매 다른 아이들이 학봉이 썼다고 대답하더니
  • 과연 다음날 아침에 류서구가 찾아온지라 이후로 훈장이 학봉 앞에서는 언사를 조심하니라.
  • 여러 서당으로 드나드실 때 이처럼 지혜가 밝으시므로 어느 훈장도 학봉을 함부로 대하지 못하더라.
  • 학문이 비범하시므로 혹 누가 글 쓸 일을 부탁해 오면, 반드시 글줄마다 끝에 한두 자 쓸 만한 자리를 비워 두고 써 주시니라.

  • (증산도 道典 1:26)




    자료가 없습니다.
%3Cul+class%3D%22Klocation%22%3E%3Cli+class%3D%22first%22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22%3EHOME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readkr.php%22%3E%EB%8F%84%EC%A0%84%EB%B3%B8%EB%AC%B8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3Fq%3D%22%3E%EB%8F%84%EC%A0%84%3C%2Fa%3E%3C%2Fli%3E%3C%2Ful%3E
모바일(스마트폰) 접속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