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효심이 돈독하심
  • 해마다 부친과 함께 서산리에 자주 가시어 농사일을 돕고 이엉을 엮기도 하시니 이는 손(孫)이 없는 외가의 일손을 도우시기 위함이라.
  • 열 살이 넘어 가족이 다시 서산리 외가에 가서 얼마 동안 사실 때
  • 성부께서 객망리 앞에 작은집을 얻어 주막을 경영하시니 학봉께서 홀로 계신 모친을 위하여 송산(松山) 도득골에 가시어 솔가지와 낙엽을 긁어다가 불을 때기도 하시니라.
  • 학봉께서는 효심이 돈독하시고 부지런하시며 매사에 범절이 뚜렷하시니 마을 사람들의 칭송을 한 몸에 받으시니라.

  • (증산도 道典 1:28)




  • 3절 28:3 강석환 증언.
%3Cul+class%3D%22Klocation%22%3E%3Cli+class%3D%22first%22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22%3EHOME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readkr.php%22%3E%EB%8F%84%EC%A0%84%EB%B3%B8%EB%AC%B8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3Fq%3D%22%3E%EB%8F%84%EC%A0%84%3C%2Fa%3E%3C%2Fli%3E%3C%2Ful%3E
모바일(스마트폰) 접속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