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때는 언제입니까
  • 전투가 끝나자 오세동이 자신을 업고 왔던 장정에게 말하기를 “십 세가 안 된 아이가 전쟁은 불가하다.” 하고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“가자!” 하니라.
  • 이 때 동학군들이 무릎을 퍽 꿇고 오세동을 붙잡으며 “때는 언제입니까?” 하고 묻거늘
  • 오세동이 한시 두 구절을 써 주는데 남용이 앞 구절만을 기억하니 이러하니라.
    花老太童禾處子
    화로태동화처자
  • 남용이 글을 보고 대강의 뜻을 짐작하여 ‘동학군도 아직 때가 아니다.’ 하며 동학군의 대열에서 벗어나 고향으로 돌아오거늘
  • 신이한 오세동의 지혜와 기상에 크게 충격을 받은 남용은 이로부터 ‘나도 도를 닦아야겠다.’는 구도의 의지가 가슴 속에 요동치니라.

  • (증산도 道典 1:48)




  • 3절 48:3 ‘이제 꽃은 지려 하나 아직 콩과 벼가 다 여물지 못했다.’는 뜻.
%3Cul+class%3D%22Klocation%22%3E%3Cli+class%3D%22first%22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22%3EHOME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readkr.php%22%3E%EB%8F%84%EC%A0%84%EB%B3%B8%EB%AC%B8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3Fq%3D%22%3E%EB%8F%84%EC%A0%84%3C%2Fa%3E%3C%2Fli%3E%3C%2Ful%3E
모바일(스마트폰) 접속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