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상제님의 천명을 받은 최수운 대신사
  • 신교(神敎)는 본래 뭇 종교의 뿌리로 동방 한민족의 유구한 역사 속에 그 도맥(道脈)이 면면히 이어져 왔나니
  • 일찍이 최치원(崔致遠)이 말하기를 “나라에 현묘(玄妙)한 도(道)가 있으니 풍류(風流)라 한다. … 실로 삼교를 포함하여(包含三敎) 접하는 모든 생명을 감화시키는 것(接化群生)이라.” 하니라.
  • 그러나 조선을 비롯한 동양 각국이 서양 제국주의 열강의 폭압에 침몰당해 갈 무렵, 신교 또한 권위를 잃고 그 명맥이 희미해지거늘
  • 하늘에서 동방의 이 땅에 이름 없는 한 구도자를 불러 세워 신교의 도맥을 계승하게 하고 후천개벽(後天開闢)으로 새 세상이 열릴 것을 선언토록 하셨나니
  • 그가 곧 동학(東學)의 교조 수운(水雲) 최제우(崔濟愚) 대신사(大神師)니라.
  • 수운은 몰락한 양반의 서자로 태어나 일찍이 구도에 뜻을 두고 세상을 두루 체험하며 한울님의 뜻을 깨닫고자 공부에 전념하더니
  • 이 때 도학자 연담(蓮潭) 이운규(李雲奎)가 수운에게 말하기를 “그대는 선도(仙道)를 계승할 자라.” 하니라.
  • 을묘(乙卯 : 道紀前 16, 1855)년에 하루는 금강산 유점사의 한 중이 수운이 머물고 있는 울산(蔚山) 유곡(裕谷)에 찾아와 책 한 권을 전하매 3일 만에 그 뜻을 해득하니, 신교와 기도의 요체를 적은 책이더라.
  • 이로부터 뜻을 더욱 굳건히 하여 양산 천성산(千聖山)에서 49일을 기약하고 천주강령(天主降靈)의 기도를 드렸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매 참담한 심경으로 지내다가
  • 10 기미(己未 : 道紀前 12, 1859)년 10월에 다시 발심하여 용담정(龍潭亭)으로 들어가며 ‘천주를 친견하기 전에는 세상에 나서지 않겠다.’는 다짐으로 기도에 정진하니라.
  • 상제님의 성령 친견과 도통
  • 11 이듬해 그의 나이 37세 되는 경신(庚申 : 道紀前 11, 1860)년에 ‘도기장존사불입(道氣長存邪不入) 세간중인부동귀(世間衆人不同歸)’라는 입춘시를 써 붙이고 매일 세 번씩 청수를 올리며 기도에 더욱 정진하더니
  • 12 드디어 4월 초닷샛날, 전율오한의 묘경 속에서 홀연 공중으로부터 들려오는 ‘선어(仙語)’에 천지가 진동하는 듯하거늘 정신이 아득하여 쉬이 수습하지 못하니라.
  • 13 천주님의 성령이 그에게 임하여 말씀하시기를 “두려워 말고 겁내지 말라. 세상 사람들이 나를 상제(上帝)라 이르거늘 너는 상제를 알지 못하느냐!” 하시고
  • 14 너에게 무궁무궁한 도법을 주노니 닦고 다듬어 수련하여 글을 지어서 사람들을 가르치고 법을 정하여 덕을 펴면 너로 하여금 장생케 하여 천하에 빛나게 하리라.” 하시니라.
  • 15 이로써 수운이 인류의 새 세계를 알리라는 상제님의 천명과 신교를 받고 도통을 하였나니, 이것이 곧 우주사의 새 장을 열어 놓은 천주님과의 천상문답 사건이라.
  • 16 이 때 상제님으로부터 “주문(呪文)을 받으라.” 하는 말씀을 듣고 본주문 열석 자와 강령주문 여덟 자를 지으니 그 내용은 이러하니라.
  • 17  侍天主 造化定 永世不忘萬事知
    시천주조화정영세불망만사지
    至氣今至 願爲大降
    지기금지원위대강
  • 18 수운이 천명과 신교를 받들어 동학을 창도하니 얼마 지나지 않아 경상도 일대에 동학이 널리 퍼지거늘
  • 19 그 급속한 전파에 불안을 느낀 조정에서는 동학을 사도난정(邪道亂正)으로 규정하여 수운을 체포하니라.
  • 20 갑자(甲子 : 道紀前 7, 1864)년 2월에 대구장대(大邱將臺)에서 처형당할 때, 수운이 청수를 모시고 상제님께 기도를 올린 후 목이 베이니 그의 나이 41세더라.
  • 천주님의 동방 땅 강세 선포
  • 21 수운이 아버지께 가는 생명의 길을 동방의 땅에 닦아 놓고 ‘인간으로 강세하시는 천주님’을 모시는 시천주(侍天主) 시대를 선언하였나니
  • 22 이는 온 인류에게 후천 개벽세계를 여시는 아버지의 대도, 곧 무극대도(無極大道)가 조선 땅에서 나올 것을 선포함이니라.
  • 23 그가 비록 상제님의 천명은 다 이루지 못하였으나 5년 동안 천주님의 동방 땅 조선 강세와 후천개벽으로 열리는 새 생명세계를 천하에 알렸나니 그 장엄한 인류구원의 외침은 바로 이러하니라.
  • 24 한울님이 내 몸 내서 아국운수 보전하네.”
  • 25 호천금궐 상제님을 네가 어찌 알까 보냐.”
  • 26 만고 없는 무극대도 이 세상에 날 것이니
    너는 또한 연천(年淺)해서 억조창생 많은 사람
    태평곡 격양가(擊壤歌)를 불구에 볼 것이니
    이 세상 무극대도 전지무궁 아닐런가.”
  • 27  “어화 세상 사람들아
    무극지운(無極之運) 닥친 줄을 너희 어찌 알까 보냐.”
  • 28 열석 자 지극하면 만권시서 무엇하며…”.
  • 29 무극대도 닦아 내니 오만년지 운수로다.”
  • 30 십이제국 괴질운수 다시 개벽 아닐런가.”

  • (증산도 道典 1:8)




  • 2절 8:2 「난랑비서문(鸞郞碑序文)」
  • 5절 8:5 최제우(崔濟愚, 1824∼1864). 본관 경주(慶州). 호는 수운. 현 경북 경주시 현곡면(見谷面) 가정리(柯亭里)에서 출생. 고운(孤雲) 최치원(崔致遠)의 후예이다.
  • 11절 8:11 입춘시. ‘도기를 항상 보존하면 삿된 기운이 침입하지 못하니 세간의 중인들과 함께 돌아가지 않으리라.’는 뜻.
  • 13절 8:13 “曰 勿懼勿恐하라. 世人이 謂我上帝어늘 汝不知上帝耶아.” <『동경대전(東經大全)』 「포덕문(布德文)」>
  • 14절 8:14 『동경대전』 「논학문(論學文)」
  • 20절 8:20 장대. 군수(軍帥)가 올라서서 지휘하도록 높은 곳에 쌓은 대. 당시에는 대구 아미산 아래 관덕당(觀德堂) 앞에 있었으나, 지금은 시가지가 들어섰다.
  • 20절 8:20 목이 베이니. 이 때 형졸이 여러 번 칼을 내리쳤으나 목에 칼자국조차 나지 않자 수운이 형졸에게 “네 청수 일기(一器)를 내 앞에 놓으라.” 하여 청수 앞에 마지막 묵도(默禱)를 한 뒤 마침내 순도하였다. <『천도교백년약사』>
  • 21절 8:21 수운의 이러한 시천주(侍天主) 사상은 이후 사인여천(事人如天), 양천주(養天主), 인내천(人乃天) 등으로 다양하게 해석되다가 마침내 범천론(汎天論)으로 크게 왜곡되었다.
  • 24절 8:24∼30 『용담유사(龍潭遺詞)』
  • 30절 8:30 개벽. 『용담유사』에 나오는 ‘개벽’은 상제님께서 말씀하시는 선·후천의 개벽과는 본질적으로 그 의미를 달리한다. ‘후천개벽’은 증산 상제님께서 처음으로 쓰신 용어이다.
%3Cul+class%3D%22Klocation%22%3E%3Cli+class%3D%22first%22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22%3EHOME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readkr.php%22%3E%EB%8F%84%EC%A0%84%EB%B3%B8%EB%AC%B8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3Fq%3D%22%3E%EB%8F%84%EC%A0%84%3C%2Fa%3E%3C%2Fli%3E%3C%2Ful%3E
모바일(스마트폰) 접속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