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이 길이 나의 마지막 길
  • 기유(己酉 : 道紀 39, 1909)년 2월 9일에 김자현(金自賢)을 데리고 금구 내주평(金溝 內注坪) 정남기(鄭湳綺)의 집에 가시어 말씀하시기를
  • 이 길이 나의 마지막 길이니 처족(妻族)들을 일일이 찾으리라.” 하시며 등불을 들리시고 밤새도록 여러 집을 찾으시니라.
  • 이튿날 새벽에 수각리(水閣里) 임상옥(林相玉)의 집에 가시어 양지에 글을 쓰시고 그 종이를 잘게 잘라 서로 이은 다음 집의 뒷담에서 앞대문까지 연결하시니 그 길이가 꼭 들어맞더라.
  • 공사를 마치시고 그 동리에 사는 김문거(金文巨)의 집에 가셨다가 다시 만경(萬頃) 삼거리에 이르시어 술을 드시며 쉬실 때
  • 마침 한 중이 지나가매 상제님께서 불러 돈 3전을 주시고 자현에게 일러 말씀하시기를
  • “오늘 오후에 흰 무지개가 해를 꿰뚫으리니 내가 잊어버리더라도 네가 잘 살펴보라.” 하시거늘
  • 오후가 되어 자현이 보니 과연 흰 무지개(白虹)가 해를 꿰뚫으니라.

  • (증산도 道典 10:10)




    자료가 없습니다.
%3Cul+class%3D%22Klocation%22%3E%3Cli+class%3D%22first%22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22%3EHOME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readkr.php%22%3E%EB%8F%84%EC%A0%84%EB%B3%B8%EB%AC%B8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3Fq%3D%22%3E%EB%8F%84%EC%A0%84%3C%2Fa%3E%3C%2Fli%3E%3C%2Ful%3E
모바일(스마트폰) 접속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