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본댁을 찾으시고 성묘하심
  • 5월에 상제님께서 객망리에 가시어 각 선령(先靈)의 묘소에 성묘하시고 시루산에 오르시어 조모님의 산소를 찾으시니라.
  • 성묘하신 후에 서산리(書山里) 외가를 찾으시고 다시 객망리 수십 호 문중을 찾으시니 문중 노인들이 ‘집안을 망쳐 놓은 증산이라.’고 욕하며 반기지 않으니라.
  • 며칠 후에 상제님께서 부모님께 이별의 예를 올리시면서 “지금 떠나면 언제 올지 모르오니 몸을 안보(安保)하십시오.” 하시고 밖으로 나오시니 정씨 부인이 뒤따라 나오는지라
  • 상제님께서 이르시기를 “그 어떤 고생스런 일을 당할지라도 잘 인내하라. 나는 이제 다시 오기 어려울 것이라.” 하시니
  • 정씨 부인이 한탄하는 소리로 “잘난 자식 다 죽이고 또 못 오신다 하십니까?” 하며 이런저런 푸념을 늘어놓거늘
  • 상제님께서 크게 노하여 추상같이 꾸짖으시니 정씨 부인이 슬피 울며 돌아서니라.

  • (증산도 道典 10:19)




    자료가 없습니다.
%3Cul+class%3D%22Klocation%22%3E%3Cli+class%3D%22first%22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22%3EHOME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readkr.php%22%3E%EB%8F%84%EC%A0%84%EB%B3%B8%EB%AC%B8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3Fq%3D%22%3E%EB%8F%84%EC%A0%84%3C%2Fa%3E%3C%2Fli%3E%3C%2Ful%3E
모바일(스마트폰) 접속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