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수부님께서 안질을 앓으심
  • 기유(己酉 : 道紀 39, 1909)년 6월 24일에 상제님께서 김형렬(金亨烈)의 사랑방에서 어천하시니 이 때 수부님의 성수(聖壽) 30세이시니라.
  • 그 10여 일 후에 성도들이 대흥리로 돌아와 수부님께 문후를 드리매
  • 수부님께서 물으시기를 “선생님께서는 지금 어디에 계시냐?” 하시니
  • 경석이 “청국 공사를 보시려고 멀리 남경(南京)에 가 계십니다.” 하고 대답하는지라
  • 수부님께서 언제쯤 돌아오실지를 물으시거늘 경석이 “자세히는 알 수 없으나 공사를 다 보시면 오실 것이 아니리까.” 하니라.
  • 그 후 두세 달이 지나도록 소식이 없으므로 경석에게 다시 물으시니 그 때마다 공사를 내세워 둘러대니라.
  • 이 때 수부님께서 안질(眼疾)이 도져 심히 고통스러워하시거늘
  • 경석과 윤칠이 크게 근심하며 어찌할 바를 모르고 다만 일심으로 주문(呪文)을 외울 뿐이더니
  • 얼마 지나지 않아 수부님의 안질이 저절로 나으니라.

  • (증산도 道典 11:9)




    자료가 없습니다.
%3Cul+class%3D%22Klocation%22%3E%3Cli+class%3D%22first%22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22%3EHOME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readkr.php%22%3E%EB%8F%84%EC%A0%84%EB%B3%B8%EB%AC%B8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3Fq%3D%22%3E%EB%8F%84%EC%A0%84%3C%2Fa%3E%3C%2Fli%3E%3C%2Ful%3E
모바일(스마트폰) 접속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