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대원사 칠성각에서 수도하심
  • 6월 16일에 객망리 댁을 떠나 전주 모악산(母岳山) 대원사에 이르시어 칠성각(七星閣)에서 도를 닦으시니라.
  • 이 때 겹겹이 싸인 깊은 숙연(宿緣)을 닦으시고 미래의 세상을 살피시어 장차 온 천하가 대개벽기의 운세에 닥쳐 멸망당할 것을 걱정하시며
  • 무궁한 조화의 법을 통하시어 움직이지 않고 고요히 앉아 수일을 지내기도 하시고, 천지의 풍운변화의 조화법을 시험하기도 하시니라.
  • 동서양 제왕신과 24장(將)이 옹위하리니
  • 증산께서 대원사로 가실 때에 공중에서 동서양 각국 제왕신(帝王神)과 24장(將)이 “강 천자(姜天子)!” 하고 외쳤으나 듣지 못하신 듯 가시더니
  • 공부를 마치시고 도문(道門)을 여신 뒤에 각국 제왕신과 24장을 부르시어 충북 청주군 청천면(淸州郡 靑川面) 만동묘(萬東廟)에 응집시켜 놓으시고
  •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“금후 이 자리가 쑥대밭이 되면, 이 제왕신과 24장이 모두 금산사(金山寺)에 와서 옹위하리니 이 신명들을 잘 대접하라.” 하시니라.

  • (증산도 道典 2:3)




  • 1절 3:1 칠성각. 칠성신을 모시는 전각으로 ‘배달-(고)조선’ 이래 동방 한민족 고유의 정통 신앙인 신교 세계관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. 대원사 칠성각은 박금곡이 대원사 중창시에 처음 세웠으며 상제님 재세시에는 방이 두 칸이었으나 후에 세 칸으로 개축되었다.
  • 4절 3:4 24장. 당태종을 보필하여 중국 통일과 당나라의 기초를 다지는데 기여한 스물네 명의 장수들. 당태종이 그들의 초상화를 능연각(凌煙閣)에 걸어놓았다. 4편 ‘이십사장’ 후주 참조.
  • 5절 3:5 청주군 청천면. 1914년 충북 괴산군에 편입됨.
  • 6절 3:6 쑥대밭. 신사(道紀 71, 1941)년 음력 4월, 일본인에 의해 불태워져 그 자리가 폐허가 되었다.
%3Cul+class%3D%22Klocation%22%3E%3Cli+class%3D%22first%22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22%3EHOME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readkr.php%22%3E%EB%8F%84%EC%A0%84%EB%B3%B8%EB%AC%B8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3Fq%3D%22%3E%EB%8F%84%EC%A0%84%3C%2Fa%3E%3C%2Fli%3E%3C%2Ful%3E
모바일(스마트폰) 접속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