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동네 사람들이 도미회를 청하니
  • 계묘년에 하루는 전주 이동면 전용리(伊東面 田龍里) 이직부(李直夫)의 집에 이르시니 사람들이 ‘신인이 오신다.’는 소문을 듣고 직부의 집 사랑방에 가득 모여 있더라.
  • 이 때 한 사람이 청하기를 “저희들이 선생님께 술을 올리려 하오나 마땅한 안주가 없사옵니다.
  • 듣자니 안주로는 도미회를 제일로 알아준다 하오니 오늘밤 도미회를 먹어 보았으면 평생 원이 없겠나이다.” 하니라.
  • 이에 사람들이 한결같이 청하니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“모두들 한뜻으로 소원하니 들어주리라. 그러나 두 번 다시 이런 청은 하지 말라.” 하시니라.
  • 잠시 후에 “문을 열어 보라.” 하시매 방문을 열고 보니 큼직한 도미가 마루에서 펄떡거리고 있는지라
  • 말씀하시기를 “도미를 잘 드는 칼로 껍질을 벗기고 뼈가 상하지 않게 살짝 회를 떠낸 후 껍질을 그대로 덮어 밖에 내놓으라.” 하시거늘
  • 사람들이 명하신 대로 행한 뒤 밤이 깊도록 도미회를 안주 삼아 술을 마시고 각기 집으로 돌아가려고 문을 나서면서 보니 문밖에 두었던 도미의 서덜이 사라지고 없더라.
  • 이 때 상제님께서는 도미회를 잡숫지 않으시니라.

  • (증산도 道典 3:56)




  • 1절 56:1 전용리. 현재 전주시 서신동(西新洞). 서쪽에 용 모양의 작은 밭이 많았다고 한다.
  • 7절 56:7 서덜. 생선의 살을 발라내고 남은 뼈, 대가리, 껍질 따위.
%3Cul+class%3D%22Klocation%22%3E%3Cli+class%3D%22first%22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22%3EHOME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readkr.php%22%3E%EB%8F%84%EC%A0%84%EB%B3%B8%EB%AC%B8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3Fq%3D%22%3E%EB%8F%84%EC%A0%84%3C%2Fa%3E%3C%2Fli%3E%3C%2Ful%3E
모바일(스마트폰) 접속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