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도성덕립의 득도시(得道詩)를 내려 주심
  • 구릿골 김창여(金昌汝)가 여러 해 된 적체(積滯)로 음식을 먹지 못하여 심히 고통스러워하거늘
  • 상제님께서 불쌍히 여기시어 평상 위에 눕히시고 배를 어루만지시며 형렬에게 명하시어 시 한 수를 외우게 하시니 그 뒤로 창여의 체증이 곧 나으니라.
  • 調來天下八字曲하니 淚流人間三月雨라
    조래천하팔자곡 누류인간삼월우
    葵花細?能補袞이나 萍水浮踵頻泣?이라
    규화세침능보곤 평수부종빈읍결
    천하 사람의 팔자타령을 읊조려 보노라니
    인간 세상에 흐르는 눈물 춘삼월의 비와 같도다.
    해바라기의 님향한 마음 천자를 보필할 수 있으나
    부평초 같이 떠도는 이 내 신세 자주 눈물 흘리네.
  • 一年月明壬戌秋요 萬里雲迷太乙宮이라
    일년월명임술추 만리운미태을궁
    淸音蛟舞二客簫요 往?烏飛三國塵이라
    청음교무이객소 왕겁오비삼국진
    한 해 밝은 달임술년의 가을이요
    만리에 뻗은 구름 태을궁을 가리네.
    두 나그네의 맑은 퉁소소리에 교룡이 춤을 추고
    가는 겁액(?厄) 기운 까마귀 나니 삼국에 풍진이 이는구나.

  • (증산도 道典 6:18)




  • 1절 18:1 김창여(金昌汝, 1873~1943). 본관 안동. 족보명 재경(在慶), 창여(昌汝)는 자(字). 부인 전주 최씨와의 사이에서 2남 2녀를 두었다.
%3Cul+class%3D%22Klocation%22%3E%3Cli+class%3D%22first%22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22%3EHOME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readkr.php%22%3E%EB%8F%84%EC%A0%84%EB%B3%B8%EB%AC%B8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3Fq%3D%22%3E%EB%8F%84%EC%A0%84%3C%2Fa%3E%3C%2Fli%3E%3C%2Ful%3E
모바일(스마트폰) 접속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