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병란(兵亂)과 병란(病亂)이 함께 온다
  •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“병란(兵亂)과 병란(病亂)이 함께 오느니라.
  • 동서양 싸움을 붙여 기울어진 판을 바로잡으려 하였으나 워낙 짝이 틀려 겨루기 어려우므로 (病)으로써 판을 고르게 되느니라.
  • 전쟁이 나면 무명악질(無名惡疾)이 발생하리니 수화병침(水火竝侵)이니라.” 하시니라.
  • 또 말씀하시기를 “난은 병란(病亂)이 크니라.
  • 병겁이 일어나면 두더지가 땅을 뒤지지 못하고 제비가 하늘을 날지 못하리라.” 하시니라.
  •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“앞으로 무법(無法) 삼 년이 있다.
  • 그 때는 사람들이 아무 집이나 들이닥쳐 같이 먹고살자고 달려들리니 내 것이라도 혼자 먹지 못하리라.” 하시니라.

  • (증산도 道典 7:34)




  • 6절 34:6~7 안내성 교단에서 평생을 일심 신앙한 배학범의 딸 배은실(1935~ ) 증언.
%3Cul+class%3D%22Klocation%22%3E%3Cli+class%3D%22first%22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22%3EHOME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readkr.php%22%3E%EB%8F%84%EC%A0%84%EB%B3%B8%EB%AC%B8%3C%2Fa%3E%3C%2Fli%3E%3Cli%3E%3Ca+href%3D%22..%2Fdojeon%2F%3Fq%3D%22%3E%EB%8F%84%EC%A0%84%3C%2Fa%3E%3C%2Fli%3E%3C%2Ful%3E
모바일(스마트폰) 접속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