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음을 열어주는 성구말씀



언습言習을 삼가야 하는 이유

2020.06.16 | 조회 693




언습을 삼가라


하루는 성도들에게 이르시기를 

언습(言習)을 삼가라. 

시속에 먹고살려고 좋은 반찬에 잘 먹고 나서는 

문득 ‘배불러 죽겠다.고 말하며

일하여 잘 살려고 땀흘리며 일한 뒤에는 

문득 ‘되어 죽겠다.’고 말하나니

이제는 말대로 되는 때라. 

병이 돌 때에 어찌 죽기를 면하리오.” 하시니라.


또 말씀하시기를 “너희는 ‘배불러 죽겠다, 좋아 죽겠다.’는 말을 하지 말라.” 하시니라.

하루는 한 성도가 무슨 일이 있었는지 “에이, 이놈의 세상. 몹쓸 놈의 세상.” 하며 세상을 원망하니


상제님께서 갑자기 천둥 같은 음성으로 “야 이놈아, 이 세상이 네 세상이냐?

이 세상이 뉘 세상이라고 함부로 이놈 저놈 하느냐. 이놈이면 그게 누구냐?” 하시며 크게 꾸중하다가


잠시 후에 다시 온화한 목소리로 “세상살이가 고달프다고 그러면 쓰냐. 앞으로는 그런 언습을 버리라.” 하시니라.  


[증산도 도전 9:180]



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+
공유(greatcorea)
도움말
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,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.
32개(2/5페이지)